부산신항, BIM 기술 활용 ‘미래 항만’ 추진
부산신항, BIM 기술 활용 ‘미래 항만’ 추진
  • 김예지 기자
  • 승인 2019.12.06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연-부산항만공사-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 MOU 체결
한승헌 건설연 원장(우측), 남기찬 BPA 사장(가운데), 조승환 KIMST 원장(좌측). 사진제공=건설연
한승헌 건설연 원장(우측), 남기찬 BPA 사장(가운데), 조승환 KIMST 원장(좌측). 사진제공=건설연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한승헌, 이하 건설연)은 지난 5일 부산항만공사(사장 남기찬, 이하 BPA) 및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원장 조승환, 이하 KIMST)과 ‘클라우드 기반의 항만 BIM 통합 플랫폼 시범적용을 위한 포괄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본 협약을 바탕으로 건설연, BPA 및 KIMST는 실무협의회를 구성하고 항만 BIM 통합 플랫폼 기술 개발 및 관련 컨설팅, 시스템 시범적용 및 운영, 플랫폼 효과 분석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범적용 대상은 BPA가 개발사업을 진행하는 부산신항 제3부두(2-1단계) 시설이다.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이란 자재, 공장, 공사비, 제원정보 등 속성정보가 입력된 3차원 입체 모델링을 통해 건설 전 생애주기정보를 통합 관리하는 기술이다. 건설 설계․시공 시 BIM을 도입하면 설계 오류나 시공에서의 시행착오를 줄이고, 그에 따른 부대비용도 줄일 수 있다.

건설연의 ‘항만 BIM 통합 플랫폼’은 항만시설(플랫폼)의 설계, 시공, 유지관리 등과 관련된 BIM 데이터, 항만 설계에 필요한 온라인 도구를 클라우드를 통해 제공한다. 이를 통해 항만 BIM 설계의 높은 생산성을 확보할 뿐만 아니라 설계 모델의 중복개발이나 개발설비 중복투자 등을 줄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항만구조물 성능 예측 정보를 BIM 데이터와 연계함으로써 효율적인 유지관리 의사결정을 할 수 있어 항만시설 유지관리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

한승헌 원장은 “이번 업무협약에 따른 플랫폼 시범 적용을 통해 건설연의 미래 BIM 기술을 선보임으로써 스마트 항만 구축을 위한 항만시설의 설계 생산성 향상, 플랫폼 도입원가 절감, 시설물 데이터 효율화, 유지관리 의사결정체계 고도화 등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