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건설, 미얀마 송전선로건설공사 낙찰
두산건설, 미얀마 송전선로건설공사 낙찰
  • 이상호 기자
  • 승인 2019.03.11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건설(대표이사 이병화)은 미얀마 전력에너지부(MoEE)가 발주한 ‘500kV Taungoo-Kamanat Transmission Line Turnkey basis’의 낙찰 통지서를 접수했다고 11일 밝혔다. 

본 프로젝트는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의 차관공사로 미얀마 타웅우(Taungoo)에서 카마나트(Kamanat)에 이르는 174Km 구간에 500kV 철탑 368기를 건설하는 송전선로 공사이다. 
공사금액은 약 1,008억원(USD 89,580,000)이며 송전선로 단독 공사로는 대규모 프로젝트로 평가 받는다. 공사기간은 계약 후 27개월이고 계약금액의 20%를 선금으로 받는다.

두산건설은 2015년부터 미얀마 전력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많은 준비를 해왔다. 미얀마 전력청에 PT를 실시해 두산건설의 역량을 알리고 현지 시공업체의 역량을 점검하는 등 금번 수주를 위하여 현지 프로젝트 지역에 대한 답사와 정보 수집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2018년 3월 입찰공고 후 약 1년동안 주요 건설사 컨소시엄과 치열한 경쟁 과정 끝에 본 프로젝트의 낙찰 통지서를 접수하는 결과를 이끌어냈다. 

이번 수주로 동남아 시장에 교두보를 확보하고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이 지역 시장에 활발한 진출이 전망된다.

두산건설의 송전선로의 시공실적은 국내에서도 최상위로 꼽힌다.  765kV, 345kV, 154kV 등 대부분 송전선로 건설에 우수한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2011년~2012년에 시공한 캄보디아 230kV T/K공사 실적은 금번 미얀마 송전선로 건설 낙찰자 선정에 큰 역할을 했다. 

미얀마의 전력 수요는 과거 12년 동안 전력 수요성장은 연간 8.5%에 달하는데 최근 몇 년 사이 더욱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미얀마는 국토 면적이 우리나라의 6.5배가 큰 반면 총 송전선로 길이는 우리나라의 1/3수준으로 전력 인프라 부족으로 인한 전기 공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현재 미얀마 전력에너지부는 기존의 230kV보다 고품질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500kV 대규모 송전선로를 구축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수주 건은 그 계획의 시작이다. 두산건설은 이번 타웅우(Taungoo) ~ 카마나트(Kamanat) 전력공사를 통해 현지에 회사의 역량을 확인시키고 향후 추가 수주및 다양한 사업의 기회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전문건설신문
  • 법인명 : (주)애플미디어그룹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29. 212 (여의도동, 정우빌딩 2층)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다 10360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731
  • 등록일 : 2015-05-08
  • 발행일 : 2015-05-08
  • 대표전화 : 02-761-1126
  • 팩스 : 02-761-11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호
  • 발행인/편집인 : 김홍기
  • 고문변호사 : 김규동 (법무법인 메리트)
  • 전문건설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전문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plenews7@naver.com
ND소프트